여성과 가족이 행복할 때 행복한 세상이 실현됩니다.

여성통계

제목 2010 국가성평등보고서 "성평등지수 61.2점)
등록자 가족여성과 등록일 2011/05/07
첨부
한국 국가성평등지수는 '61.2점'"
여성가족부 발표, 2005년에 비해 소폭 상승...성차별 가장 적은 부문은 '보건' 가장 큰 부문은 '의사결정'
여성가족부(장관 백희영)는 19일 2009년 국가성평등지수를 61.2점으로 발표했다. 이는 여성가족부가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의뢰해 ‘2010년 한국의 성평등보고서’를 통해 측정된 수치로 완전한 성평등 상태를 100으로 가정했을 경우다. 2005년에 비해 3.6점 상승한 결과로 여성가족부는 이에 대해 "성평등 상황이 점진적으로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8개 부문(가족, 복지, 보건, 경제활동, 의사결정, 교육·직업훈련, 문화·정보, 안전)으로 나눠 성평등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를 구축해 측정한 결과 2009년 현재 성차별이 가장 적은 부문은 보건(89.3점), 가장 큰 부문은 의사결정(23.7점) 부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문화 정보(74.3점), 교육·직업훈련(70.3점), 경제활동(66.5점), 복지(65.3점), 가족(57.1점), 안전 (50.2점) 부문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23.7점으로 가장 큰 성차별이 나타난 의사결정 부문은 성평등 관련 각종 국제지수에서 우리나라 순위가 특히 낮은 것과 일맥상통하는 결과로 향후 정치·행정 경제 등 각 분야 여성의 의사결정직 참여 확대를 위한 정책추진이 시급함을 나타냈다.

여성가족부는 "사회부문별 차별의 원인, 성평등 수준과 개선 정도를 객관적으로 파악하고 목표치를 설정하는 등 성평등정책 전략을 체계화하기 위해 이번 수치를 측정했다”고 밝혔다. 또 성평등지수를 정책과 연계해 정책을 관리하는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향후 매년 한국의 성평등 수준을 측정하여 발표할 계획이다.
게시판 이전글,다음글
이전글 일,가정양립 통계 나온다.
다음글 2010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목록
메뉴관리담당자
여성가족과 여성정책팀 / 031-481-2209